가을로
Traces Of Love..
사랑의 흔적들.. 발자취들..
그것들은 어쩌면 우리에게 그저 추억이 되고 싶은 것일까.
그저 심심한 영화.. 랄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보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