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스토리텔링..
사랑이 시작되는 오솔길을 걸어가고 있다.
사랑이 시작되는 조약돌 같은 시간을 손에 꼭 쥐고 있다.

별들이 빛나는 건, 서로 사랑을 나누기 때문이지
겨울 견디지 못한 꽃은 향기가 없어

문어들은 어느 한 곳에 갇히면 자기살이나 친구의 살을 뜯어 먹으면서 오래토록 생명을 유지해 나아간다.

솔솔시료>
'그거 아니? 문어들은 어느 한 곳에 갇히면 자기네들끼리 다리를 뜯어 먹는 사실을..'
'정말?'
'응. 바닷가에서 문어들을 낚아올린 어부는 그 문어들을 항아리속에다 몇 일동안 가둬 두었지. 그런데 어부는 깜짝 놀랐어.
'왜?'
'오래토록 갇혀 있는 문어 한 쌍이 다리를 뜯어 먹지 않고 그대로 죽어 있는거야.'
'어머..'
'왜 그런줄 아니?'
'뭔데?'
'그 문어 한 쌍은 서로 사랑한 사이였거든..'

솔솔시료>
'사랑은 동그라미와 같은 것이야..'
'왜?..'
'동그라미는 한 선이 돌고 돌아 시작과 끝이 맞 물려 있거든.'
'그게 왜?.. or 그게 무슨 뜻이야?..'
'사랑하던 첫마음이 돌고 돌아 사랑을 완성시키거든..'


솔솔시료>
'가슴은 무덤이야..'
'뭐?  or 뭐래니..변태..'
'너는 인간의 가슴이 인간의 무덤이라는 걸 모르는구나. 소중한 사람을 안아줄 때 가슴에 묻고, 소중한 사랑이 죽을때도 가슴에 묻어. 넌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구나..'



스무살을 위한 사랑의 동화를 읽고 좋은 내용들을
솔솔시료의 스타일로 치환하여 블로그에 담아보았다.
그저 당신들의 그녀와 행복하라는 뜻에서 포스트한 것이다.
지금도 내일도 모레도 행복하길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보기

댓글,  0